본문 바로가기

창백한 푸른 점 본문

3D작업

창백한 푸른 점

낙서부장관 하로기 2020. 9. 21. 11:31

1990 년 2월 14일, 보이저 1호가 명왕성 부근을 지날 때 칼 세이건의 주도로 지구 편으로 방향을 틀어 포착한 사진

 

 

 

 

 

 

여기 있습니다.

여기가 우리의 집입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모든 이들,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 당신이 들어 봤을 모든 사람들, 예전에 있었던 모든 사람들이 이곳에서 삶을 누렸습니다.

우리의 모든 즐거움과 고통들,

확신에 찬 수많은 종교,

이데올로기들,

경제 독트린들,

모든 사냥꾼과 약탈자,

모든 영웅과 비겁자,

문명의 창조자와 파괴자,

왕과 농부,

사랑에 빠진 젊은 연인들,

모든 아버지와 어머니들,

희망에 찬 아이들,

발명가와 탐험가,

모든 도덕 교사들,

모든 타락한 정치인들,

모든 슈퍼스타,

모든 최고 지도자들,

인간 역사 속의 모든 성인과 죄인들이 여기 태양 빛 속에 부유하는 먼지의 티끌 위에서 살았던 것입니다.

 

지구는 우주라는 광활한 곳에 있는 너무나 작은 무대입니다. 승리와 영광이란 이름 아래, 이 작은 점의 극히 일부를 차지하려고 했던 역사 속의 수많은 정복자들이 보여준 피의 역사를 생각해 보십시오. 이 작은 점의 한 모서리에 살던 사람들이, 거의 구분할 수 없는 다른 모서리에 살던 사람들에게 보여주었던 잔혹함을 생각해 보십시오.

서로를 얼마나 자주 오해했는지, 서로를 죽이려고 얼마나 애를 써왔는지, 그 증오는 얼마나 깊었는지 모두 생각해 보십시오. 이 작은 점을 본다면 우리가 우주의 선택된 곳에 있다고 주장하는 자들을 의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곳은 암흑 속 외로운 얼룩일 뿐입니다.

이 광활한 어둠 속의 다른 어딘 가에 우리를 구해줄 무언가가 과연 있을까요. 사진을 보고도 그런 생각이 들까요?

우리의 작은 세계를 찍은 이 사진보다, 우리의 오만함을 쉽게 보여주는 것이 존재할까요?

 

이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요?

 

 

칼 세이건, <창백한 푸른 점>

 

 

0 Comments
댓글쓰기 폼